뉴스
2019년 01월 10일 11시 41분 KST

조희연 교육감이 '학교에서 선생님 호칭 사라진다'는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학생과 교사 간에 '선생님' 대신 ‘님’이나 ‘쌤’ 호칭을 쓰게 될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뉴스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내 구성원 간의 호칭을 ‘님’이나 ‘쌤’으로 통일한다는 내용의 ‘서울교육 조직문화 혁신 방안’에 대한 일부 보도가 잘못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9일 조 교육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언론에서 ‘학교에서 교사와 학생 간 선생님 호칭을 없앤다’는 취지의 보도가 있었습니다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조 교육감에 따르면 호칭 방식의 개선은 학교와 교육청 내의 ‘교직원’ 간에 적용되는 것이고, 선생님과 학생의 관계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즉 교사가 학생에 대해, 또는 학생이 교사에 대해 ”쌤”이나 ”님”이라고 부르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조 교육감은 ”학교에는 학교 교직원을 포함해 당직과 경비, 청소와 시설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분들이 근무하고 계신다”며 ”학교 구성원들이 상호 존중하고 배려하는 문화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의 언어 문화도 개선될 수 있도록 서울시교육청은 지속적 참여를 독려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수평적 호칭제, 복장 자율화, 스마트한 회의 등 10개 과제를 담은 ‘서울교육 조직문화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이후 학생과 교사 간에도 ‘님’, ‘쌤’ 호칭을 쓰는 방침을 도입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는 보도자료의 ‘수평적 호칭제’ 항목에 ‘본청‘, ‘기관’ 그리고 ‘학교‘가 포함돼 나온 오보인 것으로 보인다. 해당 항목에는 ”혁신학교를 대상으로 ‘수평적 호칭’ 사용 시범실시 안내 -> 학생회 중심으로 학생들이 주도하는 언어문화개선 프로그램 시행”이라는 내용이 포함돼 해석의 차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서울교육 조직문화 혁신 방안에는 수평적 호칭제 외에도 복장 자율화, 직원참여 플랫폼·자유토론방 운영 등 10개 항목이 포함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