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0일 10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10일 13시 33분 KST

스타벅스가 럭키백에서 '에어캡'을 뺐다

2019년에는 '친환경 포장'을 도입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2019년 럭키백 세트를 10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판매한다.

구성품들을 담은 종이 박스는 폐지 활용이 용이하도록 로고 외에 별도 디자인 인쇄가 없는 흰 박스를 사용했다는 게 스타벅스 측의 설명이다. 개별 구성품의 포장에도 에어캡(뽁뽁이) 대신 얇은 종이로 대체했다. 여기에 재사용 가능한 천가방을 추가했다.

구성품은 ‘럭키백 전용 신상품인 스테인리스 텀블러, 워터보틀, 머그, 플레이트, 무료 음료 쿠폰 3장, 천가방’ 등 총 9가지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세계 스타벅스 체인의 흐름에 맞추어 국내 매장의 플라스틱 빨대들을 종이 빨대로 교체하고, 서울시와 일회용 컵 수거함 설치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2019 럭키백은 전국 총 1만7000세트가 제작됐다. 이중 1000 세트에는 무료 음료권 4장이 추가로 포함되어 있다. 재고 소진 시까지 선착순 판매한다.

 

박수진 에디터: sujean.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