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10일 10시 06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은 여전했고, 고로케집은 방송에 나오지 않았다

고로케집은 앞서 '가족 사업'을 선전한다는 의혹이 일었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하숙골목편 고로케집이 ‘가족 사업’ 논란 후 방송에서 사라졌다. 논란 때문에 ‘통편집’ 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제작진은 ”다음 주 방송에는 출연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9일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냉면집, 버거집, 피자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가장 먼저 냉면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만들기 까다로운 갈비탕 대신 육수와 면을 이용한 ‘온면’을 추천했다. 처음에는 별로라고 하던 손님들도 막상 먹어본 뒤에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SBS
SBS

첫 방송부터 백종원의 극찬을 받았던 버거집도 방문했다. 백종원은 버거를 먹기 전부터 버거집 사장의 자세를 칭찬했고, 버거의 가격 등에 대한 조언을 전했다.

마지막은 피자집이었다. 지난 방송에서 시식단에 성의 없는 태도를 보이고 제대로 완성되지 않은 음식을 내 놓아 논란이 된 피자집이었다. 백종원은 피자집 사장이 만든 국수를 보고 ”국수를 끓이면서 한 번도 휘젓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냐. 국수를 안 끓여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피자집 사장은 ”솔루션을 대표님께 받아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무슨 솔루션이냐. 이건 솔루션이 아닌 기본의 문제다. 이게 돈 받고 파는 국수냐”고 일침했다.

SBS

백종원은 음식뿐만 아니라 손님을 대하는 피자집 사장의 태도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피자집 사장은 ”일이 바빠지다 보니까” 손님들에 제대로 된 응대를 하지 못했다고 변명을 했고, 백종원은 ”손님에게 진심으로 양해를 구하지 않고 자기 상황부터 얘기하는 건 바람직하지 못한 태도다. 못 고치면 장사 못 한다”며 손사래를 쳤다.

이어 ”방법이 생각이 안 난다. 사실 장사할 의지가 없어 보이고 절박하지 않아 보인다”며 ”서로 불행해진다. 차라리 중단하는 게 낫다. 사장님은 포기해야 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고로케집은 방송에 등장하지 않았다. 앞서 고로케집이 부동산 관련 사업체인 ‘협소주택팩토리’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라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된 것이다. 고로케집 사장은 ”프랜차이즈는 먼 목표 중 하나였을 뿐이다. 골목식당과 상관 없이 촬영 전의 일들”이라고 해명했다.

제작진도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사전 조사 당시 영세 식당 중 한 곳이었기에 섭외 요청을 드렸다”면서도 ”최근에 사장님이 이야기한 고로케집 프랜차이즈화는 제작진도 전혀 예상치 못한 부분”이라고 전했다.

논란이 심화된 가운데 이날 방송에 고로케집이 등장하지 않자 시청자들은 ‘통편집’ 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스포츠동아에 따르면 제작진은 ”매주 가게마다 분량을 나누고 있는데 이번에는 고로케집 분량이 빠진 것”이라며 ”다음 주에는 고로케집에 대한 이야기가 다뤄질 예정”이라며 ‘통편집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골목식당’ 1부와 2부는 전국 기준 각각 10.2%, 10.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주의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