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0일 10시 00분 KST

광화문에서 분신한 택시기사가 10일 오전 숨졌다

최근 한달간 두명의 택시기사가 스스로 몸에 불을 질러 사망했다

종로소방서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변에서 차량 화재로 전신 화상을 입은 택시기자 임아무개(64)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경찰은 등료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숨진 임씨가 스스로 택시에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임씨는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이날 오전 5시50분께 사망했다. 개인택시 기사인 임씨는 전날 오후 6시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인근 도로에서 차량 화재로 전신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임씨의 택시에서 유류 용기가 발견된 점과 동료 택시기사의 증언 등을 토대로 임씨가 스스로 택시에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아직 유서 등이 발견되지 않아 정확한 사고 경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발표와 별도로, 택시 관련단체는 임씨가 ‘카카오 카풀 택시 문제’로 분신했다는 주장이다. 분신 직전 동료들에게 전화를 걸어 카풀 택시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유언을 남겼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달 10일에도 택시기사 고 최아무개(57)씨가 국회 앞에서 카풀 택시 반대를 주장하며 스스로 몸에 불을 질러 사망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