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09일 16시 51분 KST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정부에 방북신청서를 제출했다

공장점검을 위해 16일 하루 다녀오고 싶다는 바람이다

뉴스1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이 9일 정부에 방북신청서를 제출했다. 개성공단 폐쇄 이후 일곱번째 방북 신청이다.

CBS 노컷뉴스에 따르면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부를 신뢰하며 지난 3년 동안 희망고문을 견뎠는데 더는 버티기 힘들다”며 ”개성공단 공장 점검을 위해 방북을 승인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비대위는 개성공단이 대북제재 대상에서 빠질 수 있도록 남북 정부가 나서서 국제사회를 설득해달라고도 요구했다. 비대위가 신청한 방북 날짜는 오는 16일 하루로 방북단 규모는 179명에 이른다.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 신청은 2016년 2월 공장 가동중단 이후 이번이 일곱번째다. 앞선 여섯 차례의 방북 신청은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정기섭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이번에도 통일부가 공단 방문을 허용하지 않는다면 개성공단을 재개할 마음이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며 차라리 이젠 손실에 대해 정당히 보상하고 개성공단을 없애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한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들의 방북 신청과 관련해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도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자산점검을 위한 방북이 필요하다는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의 방북이 성사되려면, 국제사회의 이해는 물론 북한과도 구체적인 협의가 필요한 만큼 종합적 검토가 필요하다고도 덧붙였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