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09일 14시 46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고로케집 사장과 제작진이 '가족 사업'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부동산 관련 사업체'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하숙골목편 고로케집에 대한 의혹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고로케집 사장과 ‘골목식당’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다.

앞서 고로케집 사장이 건물주와 친족 관계라는 의혹에 이어, 해당 고로케집이 부동산 관련 사업체인 ‘협소주택팩토리‘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라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됐다. 고로케집 사장의 가족이 협소주택 사업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협소주택에 들어갈 고로케 프랜차이즈를 ‘골목식당’ 신청으로 선전하려 한 것 같다는 의혹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제기된 것이다.

이에 고로케집 사장은 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장문의 입장문에서 해명 내용을 추리면 아래와 같다.

‘가족 사업’ 논란?

″‘협소주택팩토리‘는 공동사업자인 사촌누나의 가족이 운영하는 가족회사로, 건축 관련 디자인과 컨설팅을 하는 회사. 처음에는 의료보험 등 개인적 사정으로 인해 회사 사업자등록에 ‘업종 추가‘로 고로케집 시작. ‘협소주택팩토리’에서 인테리어, 사업자등록, 로고, 홍보 등을 진행. 프랜차이즈는 먼 목표 중 하나였을 뿐.”

고로케집과 ‘협소주택팩토리’의 전화번호가 같은 이유?

″처음엔 가게에 전화가 없었기에 전화번호도 없었음. ‘협소주택팩토리’에서 사업을 돕기 위해 여러 가지 편의대로 진행해준 부분이 있음. 골목식당과 상관 없이 촬영 전의 일들.”

‘골목식당’ 선정 과정?

“100% 우연한 선정. 작가가 먼저 찾아와서 의뢰. 방송 제안에 동의했고, 법인사업자로는 방송하기 어렵다고 해 개인사업자로 사업자 변경. 청파동 회사 쪽 사업자는 폐지.”

 

SBSs

이에 ‘골목식당’ 제작진 측도 입장을 밝혔다. OSEN에 따르면 제작진은 ”고로케집 사장의 해명글은 일부분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처음 대면할 당시 가게 명의는 건축사무소로 돼 있었고, 이에 제작진은 함께 방송하기 어렵다고 했으나 고로케집 사장이 ‘건축사무소와 관계가 없다‘고 밝혀 ‘상황상 오해의 소지가 있으니 명의 변경하는 게 좋겠다’고 의견을 전달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제작진은 ”사전 조사 당시, 고로케집은 다른 식당들처럼 임대료를 내는 일 매출 10만원 내외의 영세 식당이었기에 도움을 드리고자 먼저 섭외 요청을 드렸다”며 ”하지만 최근에 사장님이 이야기한 고로케집 프랜차이즈화는 제작진도 전혀 예상치 못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끝으로 ”앞으로도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해 시청자 분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향후 출연자 섭외와 관련해 더 철저한 검증단계를 거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