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1월 09일 12시 32분 KST

이언주가 자유한국당의 'KBS 수신료 거부 챌린지'에 동참했고, 정치권에서는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장의 지목을 받았다.

YouTube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KBS 수신료 거부 챌린지’에 동참한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지목을 받고 참여하게 된 것인데,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이 의원과 한국당의 교감에 대한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8일 이 의원은 자신의 유튜브 ‘이언주TV’에 ”김 비대위장으로부터 요청을 받아 ‘K-수거 챌린지’에 함께한다”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 의원은 “KBS가 공영방송으로, 국민의 품으로 다시 돌아와 주기를 바란다”며 손가락으로 X표시를 했다.

한국당은 현재 KBS 방송화면 앞에서 손가락으로 X표시를 해 수신료 납부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는 릴레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KBS ‘오늘밤 김제동‘에 ‘위인맞이환영단’ 김수근 단장의 인터뷰가 나온 뒤 시작된 캠페인으로, 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처음 시작했다. 이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참여했으며 외부에서는 고성국 정치평론가 등이 동참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 외 현역의원으로서는 처음으로 이 릴레이에 동참했다. 특히 김 비대위장이 직접 지목했다는 점에서 눈에 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한 한국당 관계자는 ”김 비대위장이 평소 이 의원의 사상과 신념이 한국당 정체성과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해 왔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릴레이 다음 타자로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 신해식 신의한수 대표와 함께 신용한 전 바른미래당 충북지사 후보를 언급했다. 신 전 후보는 지난해 12월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며 ”저의 소신이나 비전, 가치, 철학과 결이 어긋난다”고 말한 바 있어, 이번 지목으로 이 의원이 당과 더욱 거리를 둔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이 의원은 지난해 11월 한국당 비대위 산하 청년특별위원회가 주최한 행사에 강연자로 참석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로부터 경고를 받기도 했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한국당 관계자는 이에 대해 ”김 비대위장이 캠페인의 당외 확산을 염두에 둔 것”이라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중앙일보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은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에 적을 두고 한국당 행사 참여를 열심히 한다. 할 거면 차라리 한국당으로 가서 하라”고 말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