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1월 09일 10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09일 10시 40분 KST

日아사히 신문 "한국이 레이더 주파수 공개 거부했다"

회의 당시에 나온 보도를 살펴보면 조금 이상하다.

국방부 유튜브 캡처

아사히신문이 ‘일본 측이 한국 정부에 레이더 주파수를 포함한 정보 제공을 요구하고 나섰으나 한국 정부가 이를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8일 한국의 군사 관계자를 소스로 ”한국 정부가 레이더의 주파수를 포함한 데이터의 제공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레이더 장치마다 주파수에 특징이 있어 ‘지문’과 같이 구별할 수 있다”라며 ”(이를 포함한) 데이터는 결정적인 증거가 된다”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의 소스인 한국 군사 관계자에 따르면 일본 측은 지난 12월 27일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한 실무 협의에서 일본 초계기가 받은 레이더와 한국 광개토대왕함의 레이더 주파수 데이터를 서로 교환해 대조해볼 것을 제안했다고 한다.

특히 이 신문은 8일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측이 ”우방국 항공기에 의해서 위협 비행이 있을 때 대응할 수 있는 매뉴얼을 구체화하고 있다”고 밝힌 일을 거론하며 ”초계기의 움직임에 대응하는 방식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한국군이 스스로 인정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기사에 언급된 회의 직후인 지난해 12월 29일 일본 지지통신은 ”일본 방위성이 핵심증거로 꼽히는 레이더 주파수 데이터 공개를 거부했다”는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보도를 보면 일본 방위성 간부는 ”어느 정도 정확하게 전자파를 수신했는지는 초계기의 능력에 관한 사항으로 공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에 나온 아사히신문의 보도가 같은 회의에서 나온 내용을 다른 관점으로 풀어 쓴 것은 아닌지 의심되는 대목이다. 

 sehoi.park@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