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08일 14시 29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사장이 자신에 대한 루머를 해명했다

고객 응대·위생 상태 등에 대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출연 중인 청파동 하숙골목 피자집 사장이 시청자들에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동시에 자신의 둘러싼 ‘루머’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7일 피자집 사장 황호준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남겼다. 지난 2일 ‘골목식당’ 방송 이후 논란이 된 손님 응대 태도와 위생 상태 등에 대한 사과문이었다.

황씨는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라며 ”개업한 지 석달이 채 안 됐을 때 촬영 섭외가 들어와 여러 서투른 면이 부각될 수밖에 없었던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지금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황씨는 ”제가 페라리를 소유하고 있으며 ‘포람페(포르쉐, 람보르기니, 페라리)’ 회원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는데 이는 허위정보”라고 밝혔다. 황씨는 ”현재 소유하고 있는 자가용이 없으며 과거에도 고가의 외제차를 소유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끝으로 황씨는 ”여러분들의 기대에 부흥하는 업소로 거듭나기 위해 음식과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며 매일 부단히 노력하고 있사오니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골목식당’ 청파동 하숙골목 편은 이전과는 달리 연일 의혹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피자집의 황씨가 건물주의 아들이라는 주장이 나온 한편, 고로케집은 부동산 관련 사업체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라는 의혹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