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08일 12시 26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고로케집에 '부동산 관련 사업체 프랜차이즈' 의혹이 불거졌다

의혹이 커지자 SBS와 업체 측이 각각 입장을 밝혔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하숙골목편 고로케집에 대한 의혹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앞서 건물주와 친족 관계라는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고로케집이 부동산 관련 사업체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고로케집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글이 올라왔다. 고로케집이 개인이 창업한 가게가 아니라, 협소주택 시행사인 A사에서 운영하기 위해 만든 프랜차이즈라는 것이다.

해당 글 작성자는 ”고로케집이 ‘가맹점 문의’를 위해 적어둔 전화번호와 A사의 전화번호가 일치한다”라며 관련 사진을 첨부했다.

또 지난해 8월 A사 공식 카페에 올라온 글도 공개했다. 당시 A사는 고로케집 오픈 소식을 전하며 ”골목상권에 지어진 협소상가주택에 입점할 브랜드로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navercafe

작성자는 ”가족 중 한명이 협소주택 사업을 하는 사람으로 추정된다”며 ”협소주택에 들어갈 고로케 프랜차이즈를 하는 와중에 가족 한 명을 바지사장으로 앉혀 놓고 ‘골목식당’에 신청해 사업을 선전하려 한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커뮤니티 유저들은 ”이게 사실이라면 ‘골목식당’ 취지와 크게 어긋나게 된다”며 ”영세식당업자라고 속이고 출연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커뮤니티에도 유사한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방송에서 고로케집 사장은 본인이 창업했다고 했다가, 건물주 논란이 일자 사촌 누나와 돈을 빌려 공동 창업했다고 해명했다”며 ”이는 A사에서 운영하기 위해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SBS 관계자도 입장을 밝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관계자는 ”의혹을 제작진에 전했고 조사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개인의 프라이버시와 관계될 수도 있는 사안인 만큼 공식입장 표명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A사도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A사 관계자는 ”시공 사업과 고로케집 사업은 전혀 관련 없다. 사촌 누나가 도의적으로 도우려고 했던 것”이라며 ”전화번호는 고로케집 오픈 당시 편의를 위해 같은 번호를 제공한 것이며 현재는 변경된 상태”라고 전했다. 또 ”고로케집 사장은 금수저가 절대 아니다. 그가 큰 비난을 받을 정도로 잘못했는지 알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