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07일 23시 26분 KST

[아시안컵] '답답한 45분' 한국, 필리핀전 0-0으로 전반 종료

양팀 모두 득점 없이 끝났다

한국이 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그동안 즐겨 사용하던 4-2-3-1 전형을 들고 나섰다. 최전방 공격수로 황의조가 나섰고 2선은 이재성, 구자철, 황희찬이 맡았다. 중원은 기성용, 정우영이 책임졌고 수비는 왼쪽부터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자리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은 예상대로 경기 초반부터 짧은 패스와 긴 패스를 섞어가면서 공 점유율을 높여 경기를 주도했다. 필리핀은 뒤로 물러선 채 역습과 세트피스로 한 방을 노렸다. 

필리핀의 밀집 수비와 함께 한국은 잦은 패스 미스로 좀처럼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하고 답답하게 시간을 보냈다.

잠잠하던 경기는 전반 41분 황의조의 오른발 터닝 슈팅이 나오면서 불이 붙기 시작했다. 한국과 필리핀은 서로 유효슈팅을 주고받으면서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양팀의 유효슈팅 모두 상대 골키퍼에게 막혀 누구도 앞서나가지 못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