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07일 12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07일 12시 36분 KST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 , 국민 10명 중 6명 반대(여론조사)

특별사면을 받은 바 있다.

뉴스1

전두환씨가 사후 국립묘지에 안장되는 것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를 받아 4일 관련 설문을 진행한 결과, ‘법 개정을 해서라도 국립묘지 안장을 막아야 한다‘는 반대 입장이 61.5%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별 사면이 되었으므로 국립묘지 안장을 허용해야 한다‘는 찬성 입장(26.8%)의 두배 이상이다. ‘모름/무응답’은 11.7%다.

전씨는 올해 나이로 87세이며, 현행법상 국립묘지 안장이 불가능하지 않아 국립대전현충원에 마련된 대통령 묘역에 묻힐 수도 있다. 국립묘지에 관한 법률은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사람은 안장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으나, 사면·복권을 받은 경우에 대해서는 별도의 규정이 마련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설문에서는 대부분의 지역과 연령, 정당 지지층, 이념 성향에서 반대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 (반대 78.7% VS 찬성 12.8%)에서 반대 여론이 80%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도층 (반대 64.2% VS 찬성 28.0%)에서도 반대가 대다수였다. 다만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44.2%, 찬성이 44.5%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 지지층 (반대 27.4% VS 찬성 56.9%)에서만 찬성 비율이 반대의 두배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그 외에 △더불어민주당 (반대 84.4% VS 찬성 8.8%), △바른미래당 (반대 63.0% VS 찬성 26.0%), △정의당 (반대 89.6% VS 찬성 6.8%), △무당층 (반대 45.6% VS 찬성 31.4%)에서는 반대가 대다수거나 우세하다.

지역별로, 광주·전라 지역에서 반대 여론이 80.3%로 찬성 (9.8%)을 압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인천 (반대 64.7% VS 찬성 25.7%) △대전·세종·충청 (반대 61.1% VS 찬성 32.4%) △부산·울산·경남 (반대 58.6% VS 찬성 26.0%) △서울 (반대 51.9% VS 찬성 31.8%) △대구·경북 (반대 49.7% VS 찬성 36.7%) 순이다.

연령별로는 40대 (반대 80.2% VS 찬성 14.7%)에서 반대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그 뒤를 △30대 (반대 67.5% VS 찬성 26.2%) △20대 (반대 63.4% VS 찬성 18.7%) △50대 (반대 55.4% VS 찬성 34.1%) △60대 (반대 46.2% VS 찬성 36.3%)가 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7,10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3명이 응답을 완료, 7.1%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리얼미터 1월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