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1월 05일 17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05일 17시 09분 KST

태국 남부에 폭풍 '파북'이 강타해 관광객 3만명이 고립됐다

폭풍의 이름은 '파북'(Pabuk)이다.

STR via Getty Images

태국의 유명 관광지가 모여있는 남부를 열대성 폭풍 ‘파북’(Pabuk)이 강타하면서 관광객 3만여명이 고립됐다고 5일(현지시간) AFP통신이 전했다.

전날 낮 태국 남부 나콘 시 팀마랏주(州)에 상륙한 파북은 최대 풍속이 시속 75㎞에 달하는 강한 바람과 폭우, 해일을 동반했다.

이에 공항 3곳이 폐쇄되고 여객선 운항이 중단되면서 관광지 코사무이와 코팡안, 코타오 섬을 찾은 관광객 3만명의 발이 묶였다.

코사무이 지역 관계자는 고립된 관광객 중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파북의 세가 작아지면서 곧 비행기와 여객기 이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태국 기상청은 이날 오전 파북이 태국 서쪽 안다만해 방향으로 이동하면서 바람이 일부 잦아들었고 열대성 폭풍에서 저기압으로 약화했다고 전했다.

다만 교통편이 재개되더라도 수많은 관광객이 몰린 탓에 이들이 전부 귀가하기까지는 꽤 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파북이 몰고 온 강풍에 전신주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르면서 약 20만명이 대규모 정전 사태를 겪었다.

복구가 진행되고 있으나 이날 오전까지도 3만명은 정전 피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재난 당국 관계자는 설명했다.

인명 피해도 이어졌다. 4일에는 말레이시아 국경 인근의 파타니 지역에서 운항 중이던 배를 파도가 휩쓸면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지난 2일에는 코사무이에서 50대 러시아 남성이 바다에 입수하지 말라는 경고를 무시한 채 수영을 하다가 파도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열대성 폭풍이 태국을 덮치는 것은 드문 일로, 우기도 아닌 상황에서 이같은 비극을 겪은 것은 3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지역 관계자들은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