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05일 14시 09분 KST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첫방부터 대박을 터뜨렸다

'홍카콜라'에 대한 견제 발언도 나왔다

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5일 첫 방송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첫 회 방송을 내보낸 지 반일이 채 지나기도 전에 조회수 50만여회, 채널 구독자 2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시민 이사장은 이날 첫 방송에서 알릴레오 제작 배경과 관련해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세상에서 만나는 국가의 여러 정책과 행정, 그 뒤의 뿌리와 배경에 관한 핵심 정보를 잘 찾아갈 수 있도록 (우리 방송이) 내비게이터 구실을 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유시민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시작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언론은 이를 ‘홍카콜라’와 비교했다. 홍카콜라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18일부터 내보내기 시작한 유튜브 방송이다. 5일 현재 구독자는 19만명, 총 동영상 수는 40개에 이른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항간에는 보수 유튜브와 알릴레오가 경쟁관계인 것처럼 말씀하시는데, 저희는 사실을 토대로 합리적으로 추론한, 그래서 시민들의 지혜로워지고자 하는 욕구를 충족하는데 도움이 되는 팟캐스트와 유튜브 방송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가짜뉴스’ 유포 논란을 빚고 있는 홍카콜라와는 지향이 다르다는 이야기다.

또 유 이사장은 ”앞으로 짝수, 홀수 회로 나눠서 홀수 차에는 전문가와 함께 국가현안 및 정책을 살펴보고 짝수 차엔 해당 전문가가 어떤 분인지, 믿을 만한 분인지 깊이 들어가겠다. 일반 방송에서 만나기 어려운 분들이 많이 나오실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알릴레오 첫 방송에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나와 올해의 남북관계 및 북미관계 전망 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문 특보는 이날 방송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 그때 문재인 대통령이 가서 (남북미가) 함께 종전선언을 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울 답방을 하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