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04일 14시 02분 KST

왕진진이 유흥업소 직원에 욕설을 해 입건됐다

'서비스 시간'을 요구하다 시비가 붙었다.

뉴스1

팝아티스트 낸시랭과 이혼 소송 중인 왕진진(전준주)씨가 유흥업소에서 룸 이용 시간을 연장해 달라고 요구하다 업소 직원과 시비가 붙어 경찰에 입건됐다.

4일 동아일보는 단독으로 왕씨가 전날 서초구 잠원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영업부장 한모씨와 시비가 붙어 경찰에 입건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왕씨는 룸 이용 시간을 서비스로 1시간만 더 달라고 요구했으나, 업소 측은 거부했다. 그러자 왕씨는 ”내가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겠다. 죽여 버리겠다”며 욕설을 퍼부했고, 한씨 역시 왕씨에 욕설을 했다.

두 사람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인근 지구대로 연행됐다.

왕씨는 연행된 뒤 경찰에 ”해당 업소가 성매매를 하는 퇴폐업소다”라며 ”퇴폐업소를 이용한 것을 나도 자수할 테니 한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두 사람을 소환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왕씨는 2017년 12월 낸시랭과 혼인신고를 해 법적 부부가 됐으나, 낸시랭은 지난해 10월 왕씨로부터 폭행, 감금, 살해 협박을 당했다며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왕씨는 현재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로부터 징역 5년을 구형받은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