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1월 04일 15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04일 17시 14분 KST

나사 무인탐사선이 지구 출발 13년만에 태양계 끝에 도착해 '올라프'를 닮은 소행성 사진을 보내왔다(사진3)

새해 첫 날, 뉴호라이즌스가 눈사람 모양의 소행성 '울티마 툴레'의 사진을 보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태양계 끝으로 보낸 무인 우주 탐사선 뉴호라이즌스의 소행성 사진이 화제다. 눈사람을 닮아 지구인들로부터 ‘올라프‘라는 별명을 얻은 태양계 밖 소행성, ‘울티마 툴레’(Ultima Thule)의 사진이다.

ASSOCIATED PRESS

 

뉴호라이즌스는 어떤 탐사선인가?

 

뉴호라이즌스는 지난 2006년 1월, 명왕성까지 가는 것을 목표로 발사됐다. 지구 출발 9년만이자 지금으로부터 3년 반 전인 2015년 7월, 명왕성과 명왕성의 달의 사진을 찍어 보냈던 바로 그 탐사선이다. 그리고 지난해에 두 번째 목표지점이었던 태양계 끝 ‘카이퍼 벨트’(Kuiper Belt)에 도달했다. (뉴호라이즌스가 보내온 놀라운 명왕성 사진과 영상 보기)

2019년, 뉴호라이즌스는 카이퍼 벨트에서의 존재가 확인됐던 소행성 울티마 툴레의 사진을 찍어 새해 첫 날인 지난 1일 지구로 보내왔다. 지금까지 지구를 출발해 우주를 비행한 기록 중 가장 먼 거리인, 64억km 떨어진 곳에서 보내온 사진이다. 

ASSOCIATED PRESS
뉴호라이즌스호가 촬영한 울티마 툴레 중 가장 상세한 사진. 2019년 1월1일 5시1분(표준시)에 행성에서 2만 8000km 떨어진 곳에서 촬영됐다.

 

NASA는 뉴호라이즌스가 사진들을 울티마 툴레로부터 2만7000km 떨어진 곳에서 촬영했으며, 큰 덩어리인 ‘울티마‘의 길이는 19km, 작은 덩어리인 ‘툴레’의 길이는 14km라고 밝혔다.

 

ASSOCIATED PRESS

 

‘울티마 툴레’를 가까이에서 찍은 사진의 의미

 

울티마 툴레는 지난해까지 ‘볼링 핀 모양‘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이번 사진으로 ‘눈사람처럼 두 개의 구체가 결합된 모양’인 ‘접촉 쌍성’(contact binary)으로 정정됐다.

뉴호라이즌스호 프로젝트의 책임자 앨런 스턴은 언론에 ’울티마 툴레는 별개의 행성 두 개가 맞붙어 생겼다는 것이 확인된 최초의 물질”이라며 이번 발견의 의미를 말했다. 우주 물질들이 인력으로 서로를 끌어당겨 더 큰 행성이 되는 경우를 뒷받침하는 증거로, 우주 형성 과정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카이퍼벨트의 다른 행성들과 마찬가지로 표면이 얼어붙은 상태인데도 컬러사진에서는 붉은 빛을 띠는 점도 주목을 받았다.

ASSOCIATED PRESS
미국 항공우주국이 2일(현지시간) 공개한 울리마 툴레의 첫 컬러 이미지. 뉴호라이즈슨호가 2019년 1월1일 4시 8분(표준시) 소행성에서 약 13만 7000km 떨어진 곳에서 촬영했다.

 

천체물리학자이자 퀸의 기타리스트인 브라이언 메이는 20년만의 솔로 싱글로 뉴호라이즌스와 울티마 툴레에 헌정하는 곡을 내놓기도 했다. 제목은 ‘뉴 호라이즌스-울티마 툴레 믹스’(New Horizons - Ultima Thule Mix)다.

아래에서 공식 뮤직비디오를 감상해보자. 

 

 

 

ASSOCIATED PRESS
1일 사진이 공개되자 NASA 관제센터의 과학자들이 환호하는 모습
Bill Ingalls/NASA via Getty Images
1일 사진이 공개되자 NASA 관제센터의 과학자들이 환호하는 모습

 

박수진 에디터: sujean.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