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03일 18시 43분 KST

국정원이 북한 조성길 대사대리 부부의 '잠적 사실'을 인정했다

주 이탈리아 북한 대사관에 속한 1등 서기관이다

뉴스1
서동구 국가정보원 1차장(오른쪽)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국가정보원이 3일 오후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 대리의 망명설과 관련해 ”지난해 11월 초 조 대사 대리 부부가 공관을 이탈해서 함께 잠적했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김민기 의원은 이날 국정원 보고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조 대사 대리의 임기가 지난해 11월 말 만료됐는데, 임기만료에 앞서 부부가 같이 11월 초 공관을 이탈해 잠적했다고 국정원이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관에는 조 대사 대리를 포함한 1등 서기관 2명과 3등 서기관 1명, 1등 서기관보다 직급이 높은 참사관 등 총 4명이 근무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조 대사 대리는 2015년 5월 3등 서기관으로 부임한 뒤 1등 서기관까지 승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