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1월 03일 17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03일 18시 01분 KST

2명의 사진작가가 찍은 전 세계 길고양이들의 위대한 여정(사진20)

그리스, 터키, 모로코, 케냐, 일본 등

몽골 출신의 툴과 이탈리아 투스카니 출신의 브루노는 18년 전 파리에서 만났고, 그 후로 쭉 함께 사진을 찍어오고 있다. 이들의 가장 최근 프로젝트는 바로 세계의 길고양이들을 찍은 사진을 한 데 묶은 것이다.

툴 모란디와 브루노 모란디의 고양이 사진집 ‘La Grand Odysée des Chats’(고양이들의 위대한 여정)에는 그리스, 터키, 모로코, 케냐, 일본 등에서 찍은 귀엽고 날렵한 얼굴들이 담겼다.

 

모로코 쉐프샤우엔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일본 아오시마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고양이섬'으로 유명한 일본 아오시마섬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일본 도쿄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터키 셀주크 (에베소 유적지)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터키 이스탄불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그리스 산토리니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인도 콜카타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케냐 라무섬

 

Tuul & Bruno Morandi via Getty Images

 

툴 모란디는 내셔널지오그래픽과의 인터뷰에서 ”때때로 정말 낯을 가리는 고양이들도 있었지만, 일본에서만큼은 대부분의 고양이들이 경계를 하지 않았다”며 ”아마 그들에게 먹이를 주는 사람들과의 관계 덕분인 것 같다”고 말했다. 툴과 브루노는 고양이섬으로 유명한 아오시마에도 다녀왔다.

(일본의 고양이섬이 ‘사료’를 보내달라는 트윗을 올렸을 때 벌어진 일)

(고양이로 점령된 이 섬의 뒷이야기는 복잡하다)

 

Tuul & Bruno Morandi 페이스북

 

툴과 브루노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이들이 세계를 돌며 찍은 다른 사진들을 더 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서도 소식을 받아볼 수 있다.

지난 10월 프랑스어로 출간된 길고양이 사진집 ‘고양이들의 위대한 여정’은 한국에서는 아마존 해외배송으로 구입할 수 있다.

 

 

 

박수진 에디터: sujean.park@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