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02일 11시 52분 KST

카카오톡이 메신저 피싱을 방지하는 새로운 기능을 도입했다

지인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이 급증하자 나온 조치다.

뉴스1

카카오톡이 ‘메신저 피싱’을 방지하기 위한 새로운 기능을 도입했다.

2일 카카오톡은 ‘글로브 시그널’을 도입해 이용자 보호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해외 번호 가입자로 인식될 경우, 주황색 바탕의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를 보여주는 기능이다. 이런 프로필이 뜨는 대화 상대를 친구로 추가하거나 채팅창을 누르면 상대의 가입국가와 함께 금전요구를 주의하라는 경고 메시지가 뜬다.

이는 해외 가상번호를 이용해 카카오톡에 가입한 뒤 친구나 가족 등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나온 조치다.

카카오톡 측은 ”지인을 사용해 금전을 편취하는 등의 사례가 급증해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 요구 및 피해 방지를 위해 강화된 기능을 도입했다. 향후에도 카카오톡 이용자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