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01일 16시 58분 KST

강성훈과 YG엔터테인먼트의 전속계약이 해지됐다

"젝스키스로서의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자 한다”

뉴스1

그룹 젝스키스의 강성훈과 YG 엔터테인먼트의 전속계약이 해지됐다. 

1일 강성훈은 자신의 공식 팬카페 ‘후니월드’에 ‘공식입장’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서 강성훈은 “오해가 거듭 일어나 입장을 밝히는 데 한없이 조심스러웠다”라며 “심리적 건강 문제 등으로 복귀 시기를 예측할 수 없어 젝스키스 활동이 미뤄졌고, 이것이 팀에 큰 폐를 끼친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고민을 거듭한 끝에 2018년 12월 31일자로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합의했고 젝스키스로서의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나와 관련된 일로 피해를 입은 젝스키스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강성훈은 지난해 9월, 단독 팬미팅에 대한 사기 논란 및 수익금 횡령 의혹 등으로 팬들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강성훈은 해명에 나섰으나, 팬 70여명은 사기 혐의로 ‘후니월드’와 강성훈을 고소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