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2월 31일 12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31일 14시 48분 KST

'아쿠아맨'에서 앰버 허드와 함께 '메라'를 연기한 대역 배우의 이야기

그녀는 매일 앰버 허드와 같은 메이크업을 받았다.

warner

‘드라이브 앵그리‘, ‘마세티 킬즈‘, ‘대니쉬 걸’ 등으로 얼굴을 알린 배우 앰버 허드는 영화 ‘아쿠아맨‘에서 ‘메라‘를 연기했다. 하지만 메라가 등장하는 모든 장면을 그녀가 연기한 건 아니다. 액션 장면외에도 앰버 허드의 얼굴이 드러나지 않는 장면들에서는 다른 배우가 ‘메라’를 연기했다. 올해 18살의 모델이자 배우인 브리아나 왈튼이다.

instagram/briannawaltonn

‘아쿠아맨‘의 전 세계적인 흥행과 함께 앰버 허드의 인기가 급상승하면서 호주의 쿠리어 메일은 앰버 허드의 대역배우였던 브리아나 왈튼을 조명했다. 왈튼은 ‘아쿠아맨’에서 메라의 어깨가 걸치는 오버 더 숄더 샷과 메라의 손이 클로즈업되는 장면, 그리고 메라를 멀리서 촬영하는 장면에서 앰버 허드를 대신해 연기했다.

 

instagram/briannawaltonn

‘아쿠아맨’을 촬영하는 동안 왈튼은 매일 아침 앰버 허드의 옆에 앉아야 했다. 두 사람이 똑같은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을 해야했기 때문이다. 올해 32살인 앰버 허드와 왈튼은 14살 차이였지만, 왈튼은 앰버 허드가 언제나 자신을 존중해주었다고 말했다.

″(허드를 만난 건) 조니 뎁이 그녀에 대해 안좋은 말들을 한 뒤 였어요. 하지만 실제 앰버 허드는 나이가 훨씬 위인데도 저를 환영해주었고, 존중해주었죠. 앰버 허드를 비롯한 여러 재능이 많은 사람들에게 많이 배웠습니다.”

사실 왈튼은 ‘아쿠아맨‘에 참여하지 못할 뻔 했다. 모델 에이전시에서 알려준 ‘아쿠아맨’의 오디션 날에 왈튼은 일을 해야했기 때문이다. 그녀는 호주의 대형 공구마트인 버닝스(Bunnings)에서 일하고 있었다. 왈튼은 자신의 상사가 오디션을 보러가도록 허락하지 않을 줄 알았다. 하지만 그녀의 상사는 오디션을 가도록 해줬고, 왈튼은 앰버 허드의 대역이 될 수 있었다.

왈튼은 배우이자, 모델이고, 버닝스의 점원인 동시에 간호학과 학생이다. 그녀는 공부를 하는 동안에도 새로운 기회가 오면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