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2월 29일 11시 28분 KST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정치권에 정신장애인들이 많다"고 비하발언을 했다

당내 장애인위원회 행사에서 말했다

이해찬 대표가 ”정치권에 정신장애인들이 많다”고 비하발언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8일, ”정치권에 와서 보면 이게 제 정신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다”고 말하며 장애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옛날 산업화 초기에는 공장에서 일하다가 산재로 그렇게 된 사람들이 많다”면서 ”선천적인 장애인도 있지만 후천적으로 된 분들이 많아 저도 놀랄 때가 있다”고 말했다.

이해찬은 이어 ”그런 신체장애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은”이라고 내뱉은 뒤 멈칫하며 ”제가 말을 잘못했습니다. 우리가 더 깊이 생각해야 할 사람들은 정신장애이다. 정치권에서는 와서 보면 이게 제 정신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다”고 말했다.

발언 자체도 문제였지만 이날 이해찬 대표가 발언한 장소는 당내 장애인위원회 행사였다. 장애인위원회를 위한 행사에서 장애 비하 발언을 한 것이다.

발언이 논란이 되자 그는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축사 중에 최근 유튜브나 SNS를 통해 허황된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장애가 있다는 비유를 들어 언급했다”고 사과문을 냈다.

이어 ”장애인 여러분을 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깊은 유감을 표하고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각 당은 이해찬 대표의 발언에 대해 일제히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삐뚤어진 인식과 삐뚤어진 성품의 민낯이 여과 없이 드러났다”며 ”배설 수준의 발언”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민주평화당은 ”말실수라고 하기에는 너무 심각하다”며 ”집권여당 대표라면 말 한마디, 행동 하나에 신중을 기해도 부족한 판인데 귀를 의심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집권여당 대표로서의 자질을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