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8일 17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28일 18시 01분 KST

보신각 제야의 종, 이국종, 이상화, 하예나 등이 타종한다

2018년의 문을 닫고 2019년의 문을 여는 행사

2018년 첫날인 1일 새벽 서울 보신각에서 열린 '제야의 종' 타종행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양준욱 서울시의회의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 실상을 전 세계에 알린 이용수 할머니(89세)가 첫 타종을 하고 있다

 

한해의 끝과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행사에 참가하는 명단이 공개됐다. 서울시는 “사회를 정의롭고 안전하게 만든 인물,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하게 자기 일을 하며 사회를 훈훈하게 만드는 인물,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고 자기 분야에서 정상에 선 인물 등이 타종자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눈에 띄는 인물은 디지털 성범죄 아웃(DSO) 대표 하예나 씨다. 그는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해 노력했으며 영국 BBC가 선정한 ’100인의 여성’에 선정된 인물이기도 하다.

 

한겨레
DSO 대표 하예나 씨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 귀순 북한 병사 오창성 씨 등을 살려낸 중증외상 분야 권위자인 아주대학교 중증외상센터장 이국종(49) 교수도 타종자로 선정됐다.

이외에도 서울시는 독도지킴이 고 김성도 씨의 부인 김신열(81) 씨, 대한민국 동계 패럴림픽 첫 금메달리스트 신의현(38) 선수,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의 전설 이상화(29) 선수, 지하철 2호선을 100만㎞ 무사고 운행한 전기욱(59) 기관사, 동료 장애인 인권 보호에 앞장선 김예원(36) 변호사, 2018년 서울 외국인 명예시민 디미트리스 실라키스(51)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 대통령 직속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한완상(82) 추진위원장, 독립유공자 고 김규식 선생의 손녀 김수옥(75) 씨, 독립유공자 고 김사범·김산 선생의 후손 김삼열(74) 씨 등이 타종행사에 함께 한다고 알렸다.

이날 타종행사를 위해 31일 오후 11시부터 1일 오전 1시 30분까지 종로, 우정국로, 청계천로 등 주변 도로는 차량 진입이 통제된다. 주변을 지나는 시내버스 47개 노선, 마을버스 2개 노선, 공항버스 2개 노선, 경기도 버스 20개 노선도 임시 우회한다.

타종행사를 본 뒤 귀가하는 시민을 위해 지하철은 새벽 2시까지 운행을 1시간 연장한다. 주변을 지나는 시내버스 40개 노선도 보신각 인근 정류소에서 차고지 방향으로 새벽 2시 전후 출발할 계획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