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4일 17시 04분 KST

195명 태운 여객선, 제주 가파도서 좌초…승객 안전

승객들은 안전하다

wonderfulis.co.kr

국토 최남단 마라도 관광에 나선 승객 195명을 태우고 제주 서귀포시 운진항으로 향하던 여객선이 좌초돼 해경이 긴급 구조에 나섰다. 승객들은 모두 다른 여객선에 옮겨타 서귀포시 대정읍 운진항으로 이동했다.

24일 제주해양경찰청 등의 말을 종합하면, 운진항과 가파도·마라도를 오가는 여객선 블루레이 1호(199톤)가 이날 오후 2시43분께 가파도 동쪽 인근 바다에서 블루레이 1호가 좌초됐다는 신고를 받았다. 이 여객선은 길이 34.72m, 너비 7.50m, 깊이 2.5m다. 여객선에는 승선원 4명과 승객 195명 등 모두 199명이 타고 있다. 이에 해경은 경비함정을 파견해 대응하는 한편 다른 여객선인 송악산 101호를 급히 보내 탑승객 195명을 태우고 이날 오후 3시55분께 운진항으로 이동했다. 해경은 또 블루레이 2호(154톤)를 동원해 좌초된 블루레이 1호를 예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