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2월 23일 11시 08분 KST

살림남 김승현이 수상 소감에서 싱글대디와 싱글맘들에게 응원을 전했다 (영상)

아빠의 수상을 바라보는 딸 수빈양은 눈물을 멈추지 못한다.

KBS ‘살림하는 남자들 2’에 출연 중인 싱글대디 김승현이 2018 KBS 연예대상 버라이어티 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20년 전 데뷔 시절 하이틴 스타로 큰 인기를 끌었던 김승현은 싱글대디로서 아이를 키우면서 대중들의 관심에서 멀어졌으나, ”가족과 딸이 있어서 지금까지 잘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22일 김승현은 수상 소감에서 ”데뷔 20년 만에 처음 받아보는 상”이라며 ”무엇보다 이 방송을 시작할 때 허락해준 딸 수빈이에게 너무나 고맙다. 이 상은 내가 아니라 가족 모두가 받는 상”이라고 밝혔다.

김승현은 ”저와 같이 아이를 키우면서 살림하는 싱글대디, 싱글맘들에게 조금이나마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딸 수빈 양은 아버지의 수상을 바라보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고, 다른 가족들도 비슷한 반응이다.

아래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