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2일 16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22일 16시 11분 KST

서울 천호동의 2층 건물에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졌다

불은 신고 16분 만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모두 꺼졌으나 건물 내부는 완전히 불탔다.

뉴스1

22일 오전 11시 서울 강동구 천호동의 2층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여성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불은 신고 16분 만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모두 꺼졌으나 건물 내부는 완전히 불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강동소방서 관계자는 “1층 식당에서 발생한 불로, 2층에 연기가 올라간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건물 2층은 성매매 업소에 있는 여성 합숙소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근에서 식당을 운영 중인 A씨는 화재 당시 “유리가 깨지고 불길이 솟아 혼자 끄기엔 역부족”이었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당시 ‘펑’ 소리가 났다는 신고자 진술 등을 토대로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이날 오후 1시쯤 박원순 서울시장도 화재 현장을 방문해 브리핑을 들었다. 박 시장은 ”겨울철 화재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