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1일 17시 38분 KST

경남 거창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인명이나 재산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

뉴스1

21일 오후 4시 6분쯤 경남 거창군에서 규모 2.7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진 발생 위치는 거창군 북북동쪽 9km 지역으로 북위 35.76, 동경 127.95다. 발생 깊이는 12km로 추정된다.

현지에서는 진동을 느낀 이들도 있었으나, 인명이나 재산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번 지진은 경남, 경북, 전북 일부 지역에서 최대진도가 3, 충북과 대구 지역에서는 2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이 활용하는 수정 메르칼리 진도계급에 따르면 진도가 3일 경우 실내에 있는 사람은 현저하게 진동을 느끼며, 2에서는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진동을 느낀다.

한편 이번 지진까지 포함하면 올해 한반도에서는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114차례 발생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