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12월 20일 17시 12분 KST

문대통령이 "성차별에 대한 청년들의 인식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약자를 보호하는 여러 이슈에 대해서도 인식의 차이가 크다"며 "나와 너, 피해자와 가해자를 단순히 구분하는 이분법적 접근은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DIEGO OPATOWSKI via Getty Images

문재인 대통령이 ”나와 너, 피해자와 가해자를 단순히 구분하는 이분법적 접근은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후 여성가족부 내년도 업무 보고 모두 발언을 통해 ”최근 성차별에 대한 청년들의 인식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며 ”약자를 보호하는 여러 이슈에 대해서도 인식의 차이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이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은 마땅히 존중되어야 하지만 극단적인 대립이나 혐오 양상으로 표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나와 너, 피해자와 가해자를 단순 구분하는 이분법적 접근은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며 ”정부 부처부터 좀 더 포용적인 자세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여성가족부에 대해 ”혁신적 포용 국가를 실현하는 데 있어서 그야말로 핵심 부처”라고 표현하며, ”여성과 남성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다양한 가족 형태가 그 자체로 존중받으며 모든 생명이 건강하게 태어나 축복 속에서 성장할 수 있는 사회 환경을 만드는 데 앞으로도 역할을 다해 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뉴스1

여성가족부는 이날 ‘다양성을 존중하는 성평등 포용사회 실현’을 내년도 업무계획의 주제로 설명하며 △성평등 사회 기반 마련 △가족의 다양성 존중하는 사회 실현 △청소년 보호·성장 돕는 지역사회 조성 등을 3대 과제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여성가족부는 중앙 정부와 지자체 등 각 기관별로 성평등 목표를 수립하게 하고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도를 평가함으로써 성평등 관련 정책을 개선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내년도부터 여성가족부가 추진할 정책으로는 아래와 같은 것들이 있다.

△여성폭력 통합상담소 현행 20곳에서 30곳으로 증가

△민간기업과의 협약을 통해 여성 임원 확대 유도

△포괄적인 가족 형태를 담을 수 있도록 건강가정기본법 전면 개정 추진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 점검단 운영 활성화

△대규모 공적기금 투자기준에 여성 대표성 항목 반영하는 등 인센티브 시행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우리 사회의 성차별 문화를 해소하고, 여성폭력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 안전하다고 믿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부모·다문화 가족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고 가족의 다양성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