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2월 19일 09시 57분 KST

'오뚜기 회장 장녀' 함연지가 대원외고에 수석 입학한 비결

대원외고와 뉴욕대학교 티시 예술학교를 졸업했다.

tvN

뮤지컬 배우인 함연지는 함영준 오뚜기 회장의 장녀다. 그는 대원외국어고등학교 영어과를 졸업하고 미국 뉴욕대학교 티시 예술학교에서 학사 학위를 받았다. 함연지는 이런 학력에 대해 ”엄청 열심히 노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함연지는 18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함연지는 ”원래 공부를 잘 했냐”는 질문을 받았고, 자신의 학창시절 이야기를 꺼냈다.

″중학교 때 토하면서 공부했다. 고등학교 입학시험을 보러 가는데 너무 떨렸고, 엄마 차를 타고 학교까지 가는데 대교에 올라갔을 때 구토가 나왔다. 대교라 멈출 수가 없어 창문을 열고 토하고 닫고, 소화제를 마시며 시험을 봤다.”

그 결과는 수석 입학이었다. 함연지는 ”가장 자랑스러운 기억 중 하나”라며 ”전체 과목 중 한 개를 틀렸다”고 전했다. 특별한 공부 방법이 있느냐는 질문에 함연지는 ”교과서를 다 외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tvN

″교과서에서 접속사, 부사를 제외한 모든 내용을 빈칸으로 만들고 완전히 채울 수 있을 때까지 풀어본다. 5~6번 하다 보면 다 하게 되고, 그렇게 교과서를 통째로 외웠다.”

″한 과목당 문제집은 7권씩 풀었다.”

현재 함연지는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이다. 이에 대한 집안의 반대는 없었을까? 함연지는 ”어렸을 때부터 뮤지컬 배우가 되고 싶었고, 그래서 뮤지컬로 유명한 뉴욕대를 목표로 공부했다”며 학창시절 뉴욕대를 가기 위해 한 활동들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SAT, AP 등을 준비했고 독백 두 개와 노래 두 개, 춤 등을 연습해 오디션을 철저히 준비했다.”

″특별활동을 채우는 것도 중요했다. 고등학교 때 뮤지컬 동아리를 만들어 병원 봉사활동을 다녔고, 청소년 가요제에 나가서 상도 받았다.”

한편 지난 9월 재벌닷컴이 공개한 ‘연예인 주식 부호’ 순위에 따르면 함연지의 주식 지분은 313억원으로 5위다. 연예계 활동보다는 증여로 보유한 오뚜기 주식의 영향이다. 지난 해 7년 간의 연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