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17일 17시 53분 KST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씨가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KBS

불법 성형 부작용으로 얼굴이 부풀어 ‘선풍기 아줌마’라고 불린 한혜경 씨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57세.

17일 더팩트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 15일 사망했다. 한씨의 언니와 형부 등 가족들은 서울 도봉구 한일병원에서 장례를 치렀고 발인을 마쳤다.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씨의 사연은 지난 2004년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 출연하며 알려졌다. 당시 한씨는 조현병에 걸려 자신의 얼굴에 콩기름, 파라핀 등을 주입하는 등 성형 중독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었다.

이후 한씨를 향한 시청자들의 성원이 이어졌고, 한씨는 수차례의 수술 끝에 상태가 조금씩 호전됐다. 4년이 지난 2008년 ‘세상에 이런 일이’에 또 한 번 출연한 한씨는 직장을 얻고 재활에 힘쓰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