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17일 11시 00분 KST

이번 주는 비교적 덜 춥지만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18일까지 계속된다.

뉴스1

한파가 잠시 물러간 자리에 미세먼지가 도착했다. 여기에 중국발 스모그까지 더해질 전망이다.

17일 제주를 제외한 전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가리킨 가운데,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된 인천에는 새벽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효됐다. 상대적으로 입자가 큰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 경기, 충북, 경북 등 내륙 지역에서만 ‘나쁨’ 수준이다.

크기가 PM10인 미세먼지와 달리 PM2.5인 초미세먼지는 호흡기에 더 오래 남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환경부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대기 정체로 미세먼지가 쌓인 상태에서, 새벽 북서기류를 타고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되며 미세먼지농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환경부는 이런 기류가 18일까지 이어질 것이라 전망했다.

다만 한파는 없다. 이날 최저·최고기온은 전날보다 2~3도 가량 올라 3~11도로 예보됐다.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은 기온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기는 중국 중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 영향으로 오후부터 차차 맑아진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