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12월 17일 11시 31분 KST

"차별받은 적 있나요?" 질문에 가장 높은 응답률 보인 집단은 이들이다

당신이 생각하는 그 집단

d3sign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어릴수록, 여성일수록 ‘차별받은 적 있다’고 응답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민일보가 비영리 조사 네트워크 ‘공공의 창‘과 함께 기획한 ‘한국 사회의 차별’에 관한 설문 조사 결과다.

설문 방식 :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는 국민일보와 ‘공공의 창’의 의뢰를 받아 2~3일 전화(20%)와 휴대전화(80%) 자동응답시스템 방식으로 1만2644명에게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응답률은 8.0%(만 19세 이상 성인 1018명)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조사 결과 전 연령층에서 ”차별 경험이 있다”(49.8%)고 응답한 이들이 ”없다”(37.4%) 보다 많았는데, 특히 어릴수록 차별 경험에 대한 응답률이 높다.

20대가 60.6%로 1위이며, △30대 (57.1%) △40대 (54.3%) △50대 (50.0%) △60대 (34.1%) 순이다.

또 하나 눈에 띄는 것은, 젊은 세대 중에서도 여성이 남성보다 더 ”차별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20대 여성은 72.2%가 차별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이는 20대 남성의 43.2% 보다 꽤 높은 수치다.

30대에서도 여성(61.8%)이 남성(51.0%) 보다 더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2030 여성들은 ‘차별당한 이유’를 꼽는 질문에서 ”여성이기 때문”을 가장 많이 꼽았다.

20대 여성 중 55.9%와 30대 여성 중 39.1%가 ‘학력이나 학벌 때문에‘라는 응답보다 ”여성이라는 이유로”를 택한 것이다. 이는 같은 나이대의 남성이 차별 피해의 이유로 ‘학력이나 학벌’을 가장 많이 꼽은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대표적으로 20대 남성의 경우, 차별 피해의 이유로 ‘학력이나 학벌 때문‘(27.4%)을 ‘남성이라는 이유로’(25.1%) 보다 더 많이 골랐다.

″주변 사람이 외모, 성별, 학벌, 나이, 종교 등의 이유로 차별을 겪은 걸 본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도 2030 여성들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20대 여성은 91.3%가 ‘주변 사람의 차별 피해를 목격했다’고 했으며, 30대 여성도 81.6%가 같은 답변을 내놓았다. 20대 남성의 68.8%, 30대 남성의 74.5% 보다 높은 수치다.

이지호 서강대 공공정책대학원 교수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사회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여성으로서 차별받은 경험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회 진입 과정에서 여성이 겪는 차별의 대표적 예로는 채용 불이익이 있다.

남성을 더 뽑기 위해 여성 지원자를 탈락시킨 사례는 최근 드러난 것만 해도 대한석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킨텍스, 국민은행, 하나은행 등이 있다.

곽상아 에디터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