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2월 16일 17시 42분 KST

박항서 감독이 스즈키컵 우승 축하금을 받자마자 베트남 축구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했다

정말 국민 영웅!

베트남 축구 영웅, 10년 만에 팀을 동남아시아 최정상으로 올려놓은 박항서 감독이 16일, 우승 축하금을 받자 통 크게 기부했다.

 

Stanley Chou via Getty Images

 

박 감독에게 축하금을 수여한 쪽은 베트남 자동차 업체인 타코 그룹이었다. 타코 그룹은 이날 오전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 축하금으로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20억동(9천740만원), 박 감독에게 10만 달러를 각각 수여했다.

그런데 박항서 감독은 돈을 받지도 않고 바로 그 자리에서 “제 개인에게 주어진 축하금은 베트남 축구발전과 불우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곧바로 타코 그룹에 기부했다.

이날 자리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참석했는데 푹 총리는 “어젯밤 온 나라가 베트남 국기로 뒤덮였고 감동이 넘쳤다”면서 “최선을 다해 스즈키컵에서 우승한 박 감독과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