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2월 13일 10시 03분 KST

화사가 ' 2018 MAMA'의 솔로 공연에서 보여준 '압도적 관능'의 무대를 보자

"화사 당신은 한국에만 있기엔 너무 아까워"

MNET/capture

이런 관능의 무대를 보는 게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 

지난 12일 오후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마마 팬스 초이스 인 재팬(MAMA FANS’ CHOICE in JAPAN)’의 무대. 

등장부터 심상치 않았다. 여왕의 등장. 

카메라를 향해 걸어오면 렌즈를 깨 버릴 듯이 바라본다. 

이번 화사 공연의 특징이기도 한데, 움직이는 카메라의 렌즈를 바라보며 위엄넘치는 표정으로 다가오는 장면이 여러 차례 찍혔다.

풀 버전으로 감상해보자. 

한 화사의 팬은 허프포스트에 ”화사에게는 확실히 이전 한국 아이돌에게서는 볼 수 없던 아우라가 있다. 이번 공연에 대해서는 특히 ‘해외 가수 같다’는 반응이 많은데 그건 아마 화사 특유의, 남성에게만 어필하는 것이 아닌 인류 전체에게 어필하는 듯한 자의식 넘치는 무대 매너 때문이 아닐까 한다”라며 ”화사에게 한국, 나아가 아시아는 곧 너무 좁은 무대가 될 거다”고 반겼다. 

해당 영상에 달린 댓글 반응도 비슷하다. ”화사 당신은 한국에만 있기엔 너무 아까운 인재야. 더 큰 세상으로 가줘”, ”화사는 진짜 해외가수느낌” 이라는 평이 달리고 있다. 

아래 고화질 전체 영상으로 ‘전 인류적 자의식’을 다시 감상해보자.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