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09일 11시 50분 KST

김현미는 KTX 사고에 대해 "변명의 말이 필요 없다"고 말했다(영상)

뉴스1

강릉선 KTX 탈선 사고의 복구 작업이 이틀째 이어지는 가운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사고 현장을 찾아 ”변명의 말이 필요 없다”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김장관은 오영식 코레일 사장으로부터 관련 내용 보고를 받은 후 “코레일에서 운행하는 철도에서 최근 들어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이 문제와 관련해 국회에서도 두 번이나 코레일 사장이 국민께 사과 한 바 있다”며 “3일 전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께서 코레일 본사까지 내려가 강하게 질책하고, 사고 재발을 막아달라고 강력하게 지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사고가 일어난 데 대해 더 이상 상황들을 좌시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이런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서는 더 이상 무슨 변명의 말이 필요 없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해서 우리 국민들이 코레일 또 철도공단에 대한 신뢰가 더 이상 물러설 수 없을 만큼 무너졌다”고 말했다. 

김장관은 “사고 원인으로 선로 전환기의 회선이 잘못 연결된 것으로 추정한다고 하는데 언제부터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잘못이 있었다면 왜 지금까지 시정되지 않았는지 항공철도사고 조사위원회에서 근본적인 진단을 내려주시기 바란다”며 “그 결과에 따라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장관은 이어  “이런 사고가 발생하는 실력으로 다른 나라 철도 사업을 수주하고, 남북철도를 연결하겠다는 큰 꿈을 진행하기 민망하다”며 만전의 조취를 취하라고 당부했다. 

아래 영상을 통해 김장관의 발언 전문을 볼 수 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