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2월 07일 15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07일 16시 43분 KST

중국이 무슬림 소수민족 80만명을 억류하고 있다는 미국무부 차관보의 증언이 나왔다

미국무부 차관보의 증언이다.

C-SPAN/captured

미국의 국무부 차관보가 미국 국회에서 중국이 80만 명의 무슬림 소수민족을 억류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그간의 여러 매체와 UN 인권 전문가들이 의혹을 제기했으나 미국 국무부가 공식 석상에서 이를 확인했다는 것은 조금 다른 의미를 갖는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의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Bureau of the Human Right Democracy and Labor)의 차관보 스콧 버스비에게 버지니아주의 상원의원 팀 케인은 이렇게 물었다.

″중국의 강제 수용소에 억류된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알고 있습니까?”

버스비 차관보는 이에 답했다.

″정보 당국이 파악하기로는 최소한 80만 명, 최대 2백만 명이 억류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당 지역에 완벽하게 접근할 수가 없어서 정확하게 말씀드릴 순 없지만, 현재 파악하기로서는 그렇습니다.”

이어 케인 의원이 다시 말을 이어갔다.

″충격적이군요. 여러 보도에서 나온 걸 보면 100만 명이라고 하는데, 당신이 맞는 것 같네요. 숫자를 특정하기가 힘들죠. 듣기로는 한족 사람들을 강제로 모집해서 수용소에 간 위구르 족들이 살던 집을 점유하도록 하고 있다고 합니다.”

버스비는 이어 ”억류된 사람 중 다수는 범죄 혐의를 받고 있지 않고, 이들의 가족들은 어디에 억류되어 있는지도 모르고 있습니다”라며 ”억류되었다가 풀려난 사람들은 수용소 안에서 이뤄지는 무자비한 교화 활동과 가혹한 환경을 호소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보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의 목적은 이들이 이슬람 신앙을 버리는 것이다. 중국은 북서쪽 신장 자치구에 거주하는 1000만명 정도의 무슬림 인구를 수십 년 전부터 경계해왔다. 이 지역에는 다양한 소수 민족이 섞여 있으며 위구르족이 다수를 차지한다. 그러나 9/11 이후 전세계적으로 두려움이 일자, 중국은 보안 검사를 강화하고 중국인의 다수를 차지하는 한족과의 통합을 강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내 위구르족들은 갑작스러운 체포, 무슬림 이름이나 전통 의상 사용 제한, 장 보러 가는 길에 얼굴 스캐닝 당하기, 국가로부터 돈을 받는 이웃 감시 첩보 행위 등에 시달리고 있다. 그러나 그들의 현실을 바깥 세상에 알릴 방법은 거의 없다. 

최대 200만 명에 달하는 무슬림들이 이 지역에 강제 수용되어 있다는 보도는 해외의 위구르 족들, 인권 활동가들, 국제 미디어를 통해 바깥 세상에 서서히 알려지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한 다큐멘터리 사진가가 이 지역을 찾았다가 사라지는 일도 있었다. 중국을 대표하는 다큐멘터리 사진작가이자 사회 운동가인 뤼광(53)은 신장 자치구를 찾았다가 지난 11월 3일 이후 연락이 끊어졌다. 

미국 의회에서는 양당의 의원들이 ”중국의 재교육 수용소 폐쇄”를 주장하며 이 문제에 초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알리고 싶은 소식을 박세회 기자(sehoi.park@huffpost.kr)에게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