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07일 12시 18분 KST

삼성 이서현이 경영 일선에서 퇴진하고 삼성복지재단과 리움미술관을 맡는다

리움미술관 운영위원장으로 위촉했다

뉴스1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셋째 자녀(차녀)인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패션부문장)이 경영에서 물러나, 삼성복지재단과 리움미술관을 맡는다. 이에 따라 삼성그룹 경영에 참여하는 총수 일가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만 남게 됐다.

이서현 전 사장 남편인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은 지난 5월 제일기획에서 손을 뗐고, 이부진 사장의 전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부사장은 2016년 회사를 떠났다.

삼성복지재단은 6일 “오늘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어 이서현 삼성물산 전 사장을 신임 이사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4년 임기로, 내년 1월부터 임기가 시작된다.

장학·보육사업 등을 해온 이 재단은 1989년 소외계층의 자립기반 조성 등을 위해 이건희 회장이 설립해 이사장을 맡았고, 2002년부터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이 이사장을 맡아왔다.

이날 사장단 인사를 한 삼성물산 쪽은 “이서현 사장이 오늘 현직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패션을 전공한 이 전 사장은 2002년 제일모직에 입사해 패션 부문에서 일해 왔으며, 2013년 사장으로 승진했다. 제일모직이 합병 등을 통해 에버랜드와 삼성물산으로 변화할 때도 계속 패션 부문에 머물렀다.

이 전 사장은 복지재단 외에 리움미술관도 맡는다. 리움미술관장은 지난해 3월 이건희 회장 부인 홍라희씨가 갑자기 퇴진한 이후 공석으로 남아 있었다. 홍 전 관장은 당시 “일신상의 이유”라고만 퇴임 사유를 밝혔으나 당시 구속수감 중인 아들 이재용 부회장과의 관련성을 두고 여러 관측이 떠돌았다.

리움미술관은 미술관 발전을 위한 주요 사항을 논의하고 자문할 운영위원회를 새로 만들기로 하고, 이 전 사장을 운영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이번 인사를 놓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특히 이 전 사장이 삼성물산 사장직을 물러나는 것을 놓고, 삼성물산이 패션 부문을 매각하려는 수순이라거나 이 전 사장이 오빠인 이재용 부회장에게 힘을 실어주는 조처라는 해석 등이다. 이 전 사장은 형제 중에서도 특히 이 부회장과 각별한 사이로 알려졌다.

삼성 쪽은 이 전 사장이 복지재단을 맡기 위해 사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삼성 임원은 “이 전 사장이 애초부터 사회복지에 관심이 많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삼성 임원은 “삼성 경영권은 수년 전에 이재용 부회장으로 정리가 끝났다. 경영권과 연관시키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