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06일 11시 54분 KST

내년도에 국공립유치원 1080개 학급이 늘어난다

2만여명이 추가로 국공립유치원에 다닐 수 있다

내년 국공립유치원 1080학급이 늘어난다. 상반기 600여 학급에 이어 하반기 300여 학급이 확충돼 2만명의 유아가 보금자리를 찾는다.

 

 

교육부는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2019년 국공립유치원 신증설 및 서비스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유아교육 국가책임 확대에 따른 것이다. 과제는 2022년까지 국공립 유치원 취원율을 40%까지 끌어올리는 게 골자다. 정부와 여당은 일부 비리 사립유치원 사태가 불거지자 10월25일 ‘유치원 공공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이를 앞당겨 2021년에 조기달성하기로 했다.

 

 

2019년에는 국공립유치원 학급 총 1080개가 확충된다. 취원율 40% 달성을 위해서는 현재(1만484학급)보다 2600개 이상의 학급을 새로 만들어야 한다. 교육부는 이번 방안을 통해 국공립유치원 학급수를 목표의 절반 수준으로 끌어올린다.

우선 2019년 3월에는 692개 학급이 늘어난다. 단설 211학급(매입형 7학급 포함), 병설 473학급, 공영형 8학급(2개원)이 늘어난다. 하반기인 9월에는 단설 110학급(매입형 31학급 포함), 병설 198 학급, 공영형 80학급(20개원)등 총 388개 학급이 늘어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240학급, 서울 150학급, 경남 68학급, 인천 55학급, 부산 51학급 등이다. 현재 경기지역의 국공립유치원의 취원율은 24.4%에 불과하다. 서울은 그보다 더 낮은 18%다.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이 낮은 지역부터 우선 학급을 늘린다.

교육부는 학급당 원아 인원을 20명 가량으로 잡아 2만여명이 추가로 국공립유치원에 다닐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번 충원계획에는 매입형 유치원도 포함됐다. 매입형 유치원은 국가가 사립유치원을 매입해 국공립으로 운영하는 방식이다. 내년 3월 서울에 매입형 유치원 1곳이 생기고 9월까지 서울지역 유치원 5곳을 새로 매입할 계획이다. 불법적인 폐원이나 모집보류 등 편법으로 학습권을 침해한 유치원은 매입 대상에서 제외된다.

공영형 유치원도 늘린다. 정부와 사립유치원이 공동 운영하는 공영형 유치원 20곳 확충이 목표다. 교육부는 내년 상반기중 사립유치원들의 추가 공모를 받을 계획이다. 현재 1~2개 학급으로 구성되는 병설 유치원 학급 규모도 3~4개 학급으로 확대한다. 병설유치원에는 원감과 행정인력을 추가로 배치해 행정의 효율성도 높인다.

이번 국공립유치원 확충을 위한 예산은 2019년 2월 교부금 규모가 확정되면 반영된다.

이 밖에도 내년 1월에는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개최해 지역별 단설유치원 추진 계획을 심사한다. 교육부는 약 30개의 단설유치원 추진계획을 심사하고 추후 국공립유치원 확충에 이를 반영한다.

3월 확충되는 국공립유치원 중 일부는 내년 1~2월 유치원에서 직접 원아를 모집한다. 9월 개원되는 388개 학급도 7~8월경 현장 모집을 진행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국공립유치원의 양적 확대와 더불어 아이들이 가고싶은 국공립유치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