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2월 06일 10시 24분 KST

12월인데 일본 열도에는 매미가 나타나고 있다

"내년까지 기다릴 수 없었던 걸까?"

진다이식물공원

지금 일본은 이상하게 따뜻하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이미 지난 11월부터 조짐을 보였다. 일본 내 926개의 기상 관측 지점 가운데 366점에서 12월 최고 기온을 갱신했다고 한다. 도쿄 네리마구의 최고 기온은 25도, 오사카 야오시는 26.1도를 기록했다. 여름 날씨다. 일본 기상청은 엘니뇨 현상의 발생으로 따뜻한 겨울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여름 날씨나 다름없는 상황에서 일본 곳곳에서 이상한 풍경이 나타나고 있다. 그중 하나가 ‘매미’의 출현이다. 도쿄도 조후시에 위치한 진다이식물공원의 직원은 지난 11월 말, 공원 내에서 ”(부화한) 기름 매미를 발견했다”며 트위터에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이런 시기에 지상에 나오다니, 내년까지 기다릴 수 없었던 걸까?”라고 적었다.

또한 봄에 피는 철쭉과 진달래꽃이 피기도 했다.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지 않은 탓에 스키장 등도 개장을 미루고 있다. 인공 강설기로 눈을 만들 수는 있지만, 영하 3도까지 기온이 내려가지 않는 이상 눈을 만들 수 없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겨울의류 매출도 감소했다. 도쿄 도심에 위치한 백화점인 미쓰코시이세탄은 3개 점포의 여성 코트 판매액이 지난해 대비 20% 감소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