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06일 09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06일 09시 54분 KST

'조선일보 방 사장', 장자연 사건으로 드디어 검찰에 불려가다

방정오 TV조선 전 전무도 다음주 소환 예정이다

뉴스1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이 ‘고 장자연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조선일보 사주 일가가 고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자연 사건 재조사를 맡고 있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지난 5일 오후 1시30분 방용훈 사장을 비공개를 소환해 3시간 남짓 조사를 진행했다. 대검은 장자연씨의 유서에 등장하는 ‘조선일보 방 사장’이 세간에 알려진 것처럼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이 아니라 방용훈 사장인 것으로 보고, 그가 2007~2008년 두 차례에 걸쳐 숨진 장씨를 만난 경위와 목적 등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장자연씨는 2009년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자필로 남긴 문건에서 ‘조선일보 방 사장’을 접대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도 2009년 이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방용훈 사장이 2007년 10월 서울 청담동의 한 고급 중식당에서 장씨를 만난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방 사장은 당시 경찰의 수사 대상에도 오르지 않았다. 

한겨레

이어 대검 진상조사단은 최근 당시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방 사장이 2008년 가을에도 장씨를 만났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08년 만남에서는 권재진 당시 대검 차장과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등이 참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진상조사단은 방상훈 사장의 둘째 아들인 방정오 전 TV조선 전무도 다음주 소환해 장씨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 전 전무는 2009년 경찰 조사에서 2008년 10월 숨진 장씨와 술자리를 가진 사실까지는 드러났지만, 호텔에서 참고인 조사 한번만 받은 뒤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