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05일 17시 58분 KST

'광주형 일자리' 협상이 무산 위기를 가까스로 넘겼다

공은 현대자동차에 넘어갔다

뉴스1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광주형일자리'에 대한 노사민정협의회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를 논의해온 광주 노사민정협의회가 5일 오후 광주시와 현대자동차의 잠정 합의안을 조건부로 받아들였다. 노동계가 반발해온 ‘단체협약 5년 유예’ 관련 조항 삭제를 조건으로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안을 의결한 것인데, 현대차가 이를 받아들이면 내일이라도 투자협약 조인식이 열리게 된다.

광주시는 애초 이날 오전 열 예정이었던 노사민정협의회를 오후에 열어 광주형 일자리 잠정 합의안 가운데 대표적 독소조항으로 꼽힌 ‘단체협약 5년 간 유예’ 조항을 빼는 조건으로 이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협의회 결과와 관련해 ”‘신설법인 (노사)상생협의회 결정 사항의 유효기간은 조기 경영 안정 및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누적 생산 목표 대수 35만대 달성시까지로 한다’는 투자협약 체결 내용을 수정하는 것을 조건으로 의결했다”고 말했다. 문제의 조항은 광주시가 현대자동차에서 연 7만대 생산물량을 위탁받는다면, 사실상 5년 간(연 7만대X5년=35만대) 노사 단체협약을 유예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어서 노동계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광주시가 급히 수정안을 제시했고 노사민정협의회가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다만 현대차가 노사민정협의회 결과를 그대로 수용할지 여부는 알 수 없다. 현대차가 오늘(5일)이라도 노사민정의 수정안을 받아들이면 애초 6일로 예정된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 조인식은 그대로 열리게 되지만, 그게 아니라면 광주형 일자리 사업 출범은 좀더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