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05일 11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05일 13시 38분 KST

아시아경제 오보 낸 취재기자와 데스크가 문책성 인사를 당했다

"이번 인사에 반영된 것으로 안다"

아시아경제는 지난 26일, ”한미동맹 균열 심각…靑의 실토”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종전선언 둘러싸고 한국과 미국이 갈등 국면에 직면하고 있으며 또 남북 군사 합의서에 대해서도 한미 간 사전 협의가 없었으며 청와대도 이를 인지하고 있다는 게 아시아경제의 보도 내용이다.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그간 외부에 설명했던 한미관계와는 아주 다른 ‘속사정’이 드러난 셈이다.

그런데 이 보도의 근거가 된 보고서가 ‘가짜 뉴스’라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JTBC의 취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경제가 보도한 기사 속 보고서는 지난 17일 아주대 중국정책연구소 연구원 서모씨 명의로 보내진 이메일 속 첨부파일과 같은 내용이었는데 발신자는 메일을 보낸적이 없다며 해킹을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직접 수습에 나섰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청와대는 이 사건이 단순한 오보 차원을 넘어 언론 역사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악성이라고 판단한다”며 “허위 조작 정보가 생산·유포된 경위가 대단히 치밀한 데다 담고 있는 내용 또한 한·미 동맹을 깨뜨리고 이간질하려는 반국가적 행태”라고 말했다. 이어 “끝까지 파헤쳐서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밝혀내겠다. 최소한의 확인도 거치지 않고 보도한 언론사에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아시아경제도 ‘오보‘임을 인정했다. 아시아경제는 28일 오후 1시10분 ‘한반도 정세 관련 보도 취소합니다’ 제목의 글을 홈페이지에 올려 오보 논란을 빚은 ‘한미동맹 균열 심각...靑의 실토’ 등 두 건의 기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해당 기사 보도를 책임졌던 취재기자와 데스크가 인사조치된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에 따르면 아시아경제는 이 오보를 낸 취재기자와 기사를 체크했던 정치부장에 대해 경영지원실 인사총무부서로 대기발령을 낸 뒤 3일자 정기인사에서 두 사람을 사회부로 전보시켰다. 해당 정치부장은 사회부 차장으로 전보되었는데 사실상 문책성 인사조치로 보인다.

아시아경제 한 기자는 미디어오늘에 “기사에서 사실관계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내부에서 얘기가 돌았고, 이번 인사에 반영된 것으로 안다. 아직 징계위원회는 열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