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04일 14시 58분 KST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차세대 소형위성1호'가 지상과 첫 교신에 성공했다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됐다.

과기정통부 제공

4일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차세대 소형위성1호’가 발사된지 약 6시간만에 지상과 교신에 성공하면서 정상궤도에 진입해서 작동한 것이 확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4일 오전 3시34분쯤 미국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 기지에서 발사된 ‘차세대 소형위성1호’가 발사 6시간31분 뒤인 오전 10시5분 대전 KAIST 인공위성연구소와 교신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상국에서 확인결과, 차세대 소형위성1호는 고도 575km의 정상궤도에 진입해 태양 전지판이 정상적으로 펼쳐졌다. 또 배터리 전압 및 내부 온도 등 위성체의 전반적인 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차세대 소형위성1호는 발사 후 약 80분 뒤 북극에 위치한 노르웨이 스발바르 지상국과 최초 교신에도 성공했다. 첫 교신 후 약 100분뒤인 두번째 교신에도 성공적이었다. 차세대 소형위성1호는 앞으로 약 3개월간 궤도에서 위성체·탑재체의 기능시험, 초기 운영 과정을 거친 후 내년 2월부터 정상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차세대 소형위성1호는 앞으로 2년간 태양폭발에 따른 우주방사선과 플라즈마 상태를 측정하고, 은하 속 별들의 적외선 분광을 관측하는 등 우주과학 연구에 활용될 영상자료를 국내 관련기관에 제공한다. 또 국내 대학과 산업체가 개발한 7개 핵심기술에 대해 우주환경에서의 성능을 검증해 우리나라 우주기술 국산화 및 자립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