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2월 02일 14시 36분 KST

트럼프가 '1월이나 2월 중'에 김정은과 회담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최 장소로 3곳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SAUL LOEB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년 1월 또는 2월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이 열릴 것 같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 후 귀국하는 길에 전용기(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매우 잘 지내고 있다. 우리는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3곳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 3곳이 어디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적정한 시점에 김 위원장을 미국에 초대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백악관은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 결과브리핑하며 두 정상은 김 위원장과 함께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내년 초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