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11월 30일 15시 44분 KST

숙명여대에 캠퍼스 투어를 온 남자 중학생들이 학내 대자보에 욕설을 썼다

숙명여대 학생들은 가해 중학생들과 인솔 교사들의 사과 등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경인중학교 남학생들이 숙명여자대학교 캠퍼스 투어 중 ‘탈-브라 꿀팁’에 대한 대자보에 성적인 욕설로 낙서를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숙명여대 재학생들은 해당 학생들과 인솔 교사의 공식 사과, 성평등교육 이수 등의 후속조치를 요구하고 있으며 경인중 측은 전수조사에 나섰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 28일, 숙명여대 재학생 및 자원봉사자 5명은 경인중 학생 40명에게 캠퍼스 투어와 전공 소개 등을 진행했다. 사건은 이날 10시 30분쯤 숙명여대 학내 인권동아리 ‘가치‘가 게재한 ‘탈-브라 꿀팁 나누기’ 대자보가 붙은 명신관에서 벌어졌다. 이 대자보에 몇몇 남학생들이 욕설과 성적인 단어를 적은 것이다.

뉴스1

자원봉사자들은 교사들이 이 학생들의 행동을 알고 있었으나 방관했다고 주장했다. 또 교사들은 자원봉사자를 향해 ”아이들이 뭘 알겠냐”, ”조롱의 의미가 아닐 것이다”, ”자신들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여 반항한 것”이라고 말했다고도 주장했다.

자원봉사자들은 ”당황하는 봉사자들 앞에서 남학생들은 키득거리며 비웃었다”고 덧붙였다.

이 사실은 대학교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을 통해 알려졌고 재학생들의 분노가 이어졌다. 자원봉사자들을 비롯한 재학생들은 가해 학생들의 자필 사과문 게시, 교사의 인솔 부실과 언행에 대한 사과, 해당 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성평등 교육 추가 실시 등을 요구하고 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재학생들은 경인중에 항의 전화와 팩스 등을 보내며 이같은 요구사항을 관철하고 있다.

경인중 측은 전교생을 전수조사하고, 대자보에 낙서를 한 남학생의 신원을 파악하는 한편 조만간 숙명여대에 공식 사과할 예정이다.

* 관련기사

- 숙명여대에 ‘내가 시위에 가지 않은 이유’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 ″여자들은 왜 여대를 가냐”는 질문에 숙명여대 학생들이 명쾌하게 대답했다

- 숙명여대에 무단 침입해 재학생을 성추행한 동국대생의 자필 사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