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11월 30일 10시 27분 KST

부산 모 대학 입학설명회에서 남고생들이 '핫스팟' 이름으로 사용한 문구들

대학 측은 "생각 없는 남학생들이 장난삼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1일 부산 모 대학교의 입학설명회 자리. 부산의 남자고등학교 2곳과 여자고등학교 1곳의 학생들이 참여한 자리였다. 그런데 강당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려던 여학생들은 와이파이를 쓰려다가 깜짝 놀랐다고 한다. 여고생들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문구의 핫스팟이 다수 잡혔기 때문이다.

이 문제를 공론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트위터 계정은 당시 여학생들이 캡처한 화면들을 공개했는데, “XX여고 맛있겠노” “XX 핥을 사람?” “XX여고 개꼴리네” “XX고 섹스머신” “XX여고 맛있겠노” ”섹파구함” 등등 성희롱 문구의 핫스팟을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에 따르면, 29일 대학 측은 ”생각 없는 남학생들이 장난삼아 한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입시설명회에 참가한 고교 인솔교사 등을 통해 진상을 우선 파악한 뒤 적절한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피해 학생들이 만든 것으로 보이는 트위터 계정은 ”저희는 심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며 ”대학교 측에서는 단순히 ‘장난’이라고 넘어가려고 하는데, 저희는 이 일이 이렇게 묻히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