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30일 09시 53분 KST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딸 집 대청소를 시킨 이유 (영상)

"네가 해줘야지. 누가 해주겠냐"

개그맨 오정태의 어머니는 며느리에게 딸 집을 청소해줄 것을 요구한다. 왜냐하면, 오정태의 아내 백아영씨가 전업주부이기 때문에 ”집에서 노는 사람이 해줘야지 누가 해주겠냐”고 생각하는 것이다. 시어머니는 온갖 일을 종일 해야 하는 전업주부를 ‘노는 사람‘으로, 며느리는 ‘청소를 시켜도 되는 존재’라고 생각하는 게 분명하다.

평소 별다른 역할을 하지 않는 남편 오정태는 아내가 결국 화장실 등등 시누이 집을 대청소해주는 모습을 보며 ”알고는 있었는데 직접 보니까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어머니와 누나에게 따끔하게 이야기하겠다”고 말한다. 아래는 29일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관련 영상.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