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9일 11시 30분 KST

문 대통령 지지율이 처음으로 50% 밑으로 떨어졌다

중도층이 이탈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50%대가 깨졌다. 리얼미터가 조사한 설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82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 11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3.2%p 내린 48.8%를 기록, 9주째 하락하며 취임 후 처음으로 40%대로 떨어졌다.

긍정평가가 떨어진 만큼의 부정평가도 높아졌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3%p 오른 45.8%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p) 내인 3.0%p가 되었다. 국정에 대한 태도가 팽팽하게 엇갈리는 양상이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9월 4주차 주간집계와 비교하면,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직군에서 큰 폭으로 내렸다. 하락을 주도한 지역과 계층은 보수성향의 유권자가 많은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충청권, 50대와 60대 이상, 중도층과 보수층, 자영업과 주부, 노동직 등 주로 문 대통령을 약하게 지지하던 주변 지지층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호남과 수도권, 40대 이하, 진보층, 사무직과 학생은 하락폭이 크지만 여전히 50%대 이상을 기록했다. 다만, 중도층의 이탈이 눈에 띈다. 문재인 정부 임기 처음으로 중도층의 부정 평가(50%)가 긍정 평가(46.5%)를 넘어섰다.

리얼미터는 지지율 하락의 원인으로 ‘경제 문제‘를 꼽았다. 이들은 ”고용, 투자 등 각종 경제지표 악화 소식이 몇 달째 이어지면서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일부 야당과 언론의 경제정책 실패 공세 역시 국정에 대한 인식과 태도를 악화시킨 것으로 풀이된다”고 언급한 뒤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머물러 있는 것 또한 경제의 어려움, ‘남북관계 과속론’과 ‘북한 퍼주기론’ 등의 공세와 맞물리면서 부정적 인식을 키운 한 요인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리얼미터는 최근 이재명 지사의 연이은 의혹 제기도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했다. 이들은 ”최근에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을 두고 지지층 간 갈등이 재점화되면서 여권 전반에 대한 불신이 확대되었고, 이에 따라 중도층과 보수층 등 문 대통령을 약하게 지지하던 주변 지지층이 추가로 이탈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이재명 논란’에 따른 지지층 내부의 분열은 여당 정치인들의 위축과 무기력으로 이어지면서 최근 몇 달 동안 야당의 공세에 적극적으로 맞대응하지 못했는데, 이 역시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의 한 요인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를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37.6%(▼1.6%p)로 9주째 하락하며 작년 1월 4주차(34.5%)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에 가장 낮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반등했다. 26.2%(▲3.3%p)로 5주째 상승, ‘최순실 태블릿PC’ 사건 직전인 재작년 10월 3주차(29.6%) 이후 처음으로 25% 선을 넘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PK와 50대, 자영업에서 민주당을 제치며, 영남과 50대 이상, 보수층, 자영업에게서 지지를 받았다. 정의당은 8.2%(▼0.6%p)로 내렸고, 바른미래당은 5.9%(▼0.1%p)로 횡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은 3.0%(▲0.8%p)를 기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2018년 11월 26일(월)부터 28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9,104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8명이 응답을 완료, 7.9%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 3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