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29일 10시 33분 KST

송혜교와 박보검의 '남자친구'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두 사람은 계속 '운명적'으로 마주쳤다.

tvN

배우 송혜교와 박보검의 만남으로 화제였던 드라마 ‘남자친구’가 드디어 첫 방송됐다.

지난 28일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에서는 쿠바에서 처음으로 만난 차수현(송혜교 분)과 김진혁(박보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채색 같은 삶의 수현과 생기 넘치는 진혁은 쿠바에서 ‘운명적’으로 만났다. 수현의 차를 운전하던 기사가 사고를 냈고, 그 사고로 진혁의 카메라가 망가진 것이다.

이후 수현이 혼자 관광을 하던 중 소매치기를 당하자 진혁이 이를 도와주며 두 사람은 다시 만나게 됐다.

방송 말미 진혁이 수현이 대표로 있는 호텔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모습이 그려져 또 한 번 ‘운명적’ 만남이 지속될 것을 암시했다. 관련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남자친구’는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가구 전국기준 전국기준 평균 8.7%, 최고 10.1%를 기록했다. 이는 tvN 드라마 역대 첫방송 시청률 2위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