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28일 17시 39분 KST

가수 다나가 태도 논란에 사과했다

인스타 라이브를 하던 중 칼을 꺼내드는가 하면, 손가락으로 욕을 하기도 했다.

뉴스1

가수 다나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도중 한 발언과 태도가 논란이 되자 소속사를 통해 사과했다.

27일 다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다나는 ”악플러들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칼을 꺼내들고, 한 팬이 오타를 내자 손가락으로 욕을 하기도 했다. 또 운전 도중 스마트폰을 사용해 태도 논란이 일었다.

또 저조한 솔로 앨범 성적에 대해 ”팬들이 차트 1위 만들어주지 않아서 그렇다”며 팬들의 탓을, 천상지희의 재결합에 대해서는 다른 멤버들의 탓을 하기도 했다.

다나 인스타그램

논란이 불거지자 다나는 28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과했다. 다나는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잘못된 행동과 발언, 그리고 위험해보일 만큼 도가 지나친 모습으로 불쾌감과 상처를 드린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모든 게 저의 불찰이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라며 ”달라진 제 모습에 많은 분들께서 진심어린 응원을 보내 주셨는데 실망을 드려 너무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고 밝혔다.

또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다나의 사과문 전문.

다나입니다.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개인 SNS 라이브 도중 잘못된 행동과 발언 그리고 위험해보일 만큼 도가 지나친 모습으로 불쾌감과 상처를 드린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저의 불찰입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달라진 제 모습에 많은 분들께서 진심 어린 응원을 보내주셨는데 실망을 드려 너무나도 죄송하고 면목이 없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매사에 신경쓰고 조심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죄송합니다.